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분류 전체보기526

나림의 두번째 여행. 여수8[만성리해수욕장,신덕해수욕장] * 여행일자: 2015. 07. 25 ~ 2015. 07.28.▲ 만성리 해수욕장의 검은 모래와 자갈들이 파도를 맞고 색이 더 진해진다. ▲ 분명히 날이 맑았던거 같은데?! 해수욕장에 도착하니 먹구름이 낀 것 같다.▲ 샤워장 앞. 배가 산 아래 육지에 있는 것이 묘하다.▲ 해가 저물어 어둑어둑한 해변가▲ 샤워실과 화장실 앞에 이렇게 투박한 울타리가! 시골길의 향취를 높여준다.▲ 팔각정에 앉아서 꿈틀이를 먹으며 더운 날씨를 이겨보고자 한다. 왕꿈틀이는 내가 먹었지롱.ㅋㅋ▲ 해수욕장 앞에는 이렇게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줄을 이룬다. 그리고 투박한 옛느낌 가득한 음식점들도.▲ 먹구름이 머리 위를 뒤덮더니 비가 드문드문 떨어진다. 어서 자리 이동을 해야겠는걸.▲ 내려왔던 길을 다시 올라간다. 아무리 생각해도 카페.. 2015. 8. 4.
나림의 두번째 여행. 여수7[레일바이크] * 여행일자: 2015. 07. 25 ~ 2015. 07. 28.▲ 엑스포에서 가장 가까운 해수욕장인 만성리 해수욕장으로 택시를 타고 오는길에 레일바이크가 있길래 충동적으로 타기로 결정했습니다!▲ 매표소. 그 오른쪽엔 주차장이 있다.▲ 저는 여수 시민할인 받아서 2인승 16,000원에 결제했습니다.▲ 여수 해양공원에 경치 좋은 카페베네에 이어. 만성리 해수욕장과 레일바이크 사이에도 이렇게 카페베네가 있네요. 경치 좋은데엔 카페베네가 있는건가;▲ 여수의 마스코트 여니와 수니가 레일바이크 탑승장 앞에서 사람들을 맞이해준다.▲ 탑승장 줄을 보면 왼쪽은 현장발권자. 오른쪽은 인터넷 예약자로 나눠져있는데. 온라인 예약자를 우선적으로 더 빨리 많이 태워줍니다. 저희가 갔을땐 해가 저물어 가는 시간대였는데 사람이 별.. 2015. 8. 4.
나림의 두번째 여행. 여수4[여수야경,하멜등대] * 여행일자: 2015. 07. 25 ~ 2015. 07. 28. 제가 긴팔을 입고 있는 사진이 몇 장 있습니다. 5월달에 여수에 다녀간 사진인데 예뻐서 같이 올려요. 제가 더위를 너무 많이 타는 나머지 땀범벅에 초폐인이라 7월 여행때는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았답니다 ㅜ.ㅜ 우림이 사진만 많이 찍어줬어요. ㅋ 그럼 제 사진은 5월달에 같은 장소에서 찍은 것으로 대체합니다~▲ 오동도에서 택시를 타고 도착한 해양공원. 산책을 하거나 맛있는 것을 먹거나 또는 버스킹을 구경하면서. 각자 여러 방법으로 여수 밤바다를 즐기는 사람들. ▲ 다음 번에는 저 유람선도 타봐야지.▲ 여수 해양공원 카페베네 2층에서. 저 위에 알록달록한 해상케이블카도 보인다.▲ 그냥 찍어도 너무나 예쁜 사진들이 나온다. 여수 밤바다를 바라보며.. 2015. 8. 3.
2015년 6월 가평&춘천7[산토리니] 닭갈비를 다 먹고나서 차 한잔 마시러 온 춘천의 산토리니 카페. 레스토랑도 같이 하는 것 같습니다. * 여행일자: 2015년 6월 20-21일 ▲ 길을 잘 못 들었지만 벽화가 예쁘다. 그리스 산토리니를 그려놓은건가? 나의 몸뚱이가 벽화를 망치고 있어!▲ 산토리니 카페의 메뉴판. 가격이 착해서 놀랬다. 음료를 주문해야지만 야외 파라솔 자리로 나갈 수 있다.▲ 야외에 햇빛이 강한 자리밖에 없어서 대기 중...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너무 더우니까 주변 경치를 즐길 여유가 없어서 그냥 앉아 있습니다.ㅋㅋ▲ 음료가 나왔습니다! 더위를 식혀보아요! ▲ 기운을 차리고 주변을 살펴보니 트릭아트? 비스무리하게 조성된 곳이 있더군요. ▲ 돈에 환장한 여자들ㅋㅋ. 돈이라면 그림이라도 좋아요. ▲ 하...분위기 있게 찍고 .. 2015. 7. 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