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여수해안길 금오도 비렁길5코스 트레킹코스추천아름다운 여수해안길 금오도 비렁길5코스 트레킹코스추천

Posted at 2017.08.29 09:30 | Posted in 여행스토리

 

 

오랜만에 금오도 시골집에 방문한 김에 비렁도 산책해보기로 했다.

뜨거운 여름날 트레킹이라니 꽤 힘들거라 생각했지만

아침 일찍 갔더니 그렇게 많이 힘들지는 않았던 것 같다.

지난 추석때는 시내에 여수여객선터미널에서 출발했었는데,

이번에는 돌산 신기항(금오도비렁길 여객터미널)으로 왔다.

휴가철이라 그런지 방문객이 많아 배편은 30분에 한대씩 있었다.

※배를 타려면 신분증이 꼭 필요하다


출발한지 20분 정도 됐나??

승선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도착이라니!

그리 오래 걸리지 않으니 여수 섬여행도 해볼만 한 것 같다.


당일 날엔 짐풀고 청소하느라고 일찍 곯아떨어졌고,

대신 다음날 아침해가 막 떠올랐을때 일어나서 비렁길로 향했다.


여기는 장지마을! 금오도의 맨끝이다.

저기에 보이는 다리는 안도대교로서 금오도와 안도를 연결하고있다.

장지마을과 심포마을 사이의 해안길이 비렁길5코스이다.

비렁길의 마지막 코스이자 꽃이라 할 수 있다.


바다가 이제 막 떠오르는 태양을 거들어 날 밝히는 걸 돕는 듯하다.

위 아래로 반짝여 두 배로 밝은 느낌



메밀꽃인가? 하얀꽃이 예쁘게 피어있다.



여기까지 오는데도 꽤 힘들었는데 이제 코스 시작이라니!

5코스는 3.3km, 종주는 18,5km

다음번엔 하루종일 종주를 해봐야겠다!


'비렁'이란 '벼랑'의 여수 사투리로 비렁길 즉 벼랑길, 해안절벽길을 뜻한다.

사진처럼 산 바깥쪽에 길이 있어 바다 경치를 보며 산책할 수 있다.


비포장된 돌길, 흙길이기때문에 운동화는 필수!

트레킹을 하다보면 그닥 쉴만한 장소가 없다.

이렇게 깨끗하고 넓적한 돌이 있으면 잠시 앉아 숨고르기 딱 좋다.


 

 

 

탁트이고 시원한 전경을 바라보며 간단한 간식을 챙겨먹는데 신선놀음이 따로 없다.


돌무더기가 있는 곳이라면 언제나 돌탑이 보인다.

살며시 돌 하나 얹으며 간절한 소원을 빌어본다.




숲구지전망대와, 막포전망대

전망대가 나올때마다 사막에서 오아시스를 만난 기분이 든다.

여수 금오도 푸른바다를 두 눈으로 다 마신듯 시원하다.


아무도 없는 곳에서 자연에 둘러싸여 있는 기분이란..




경치를 감상하며 걷다보니 어느새 5코스의 끝에 다다랐다.

심포마을로 내려가보자.



먹을 것을 더 챙겨왔더라면.. 4코스도 이어서 가볼만 할 것 같다.

그렇지만 우리는 여기까지~


버스정류장에 가보니 이렇게 마을버스 노선 및 시간표와

콜택시 번호가 있는데.....

버스는 많이 기다려야할 것 같아 그냥 택시를 타고 갔다.


이번 여름에 다녀온 여수 금오도 비렁길은...태풍이 다가오고 있어서 바람이 불어 시원했지만

하늘엔 구름이 잔뜩껴 날이 우중충했다.

재작년 가을에 다녀왔을때는 정말 색감이랑 경치가 죽여줬는데!

여름보다도 가을이 트레킹하기 좋은 것 같다.

강아지풀, 억새풀, 갈대 등으로 분위기도 더 좋고-

날씨 좋았을때 사진들을 다시 보며 아쉬움을 달래본다.

2015년 가을 포스팅- 금오도 여행기 시작편비렁길5코스 1편비렁길5코스 2편심포마을편안도대교편장지마을편

 

 

  1. 배를 타고 들어갈 수 있는 금오도, 다소 수고스러운 여정이지만 금오도의 비경을 만나는 순간 '참 좋다' 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더군요=) 여수 여행에서 빼놓으면 아쉬운 코스라고 할 수 있는데요. 말그대로 자연 안에 폭 둘러쌓여 있다는 생각이 들으셨겠어요:) 푸른 바다와 시원한 바람이 만나는 금오도에서 좋은 추억 쌓으셨길 바라며 오늘 하루도 즐겁게 보내세요~
  2. 비밀댓글입니다
  3. 재밋게 잘보고 갑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