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림의 금오도 여행기[여수 금오도]나림의 금오도 여행기[여수 금오도]

Posted at 2015.10.08 11:00 | Posted in 여행스토리

 

 

옥하옻닭에서 택시를 타고 오분만에 도착한 여수 여객선터미널! 햇볕이 따갑다!

여천항으로 떠나보자구우! 최종 목적지는 금오도 심장리 장지마을!

▲ 여수여객선터미널 내부

※승선권을 살때에는 신분증이 필요하다. 여수시민의 경우에는 할인을 받을 수 있다.

▲ 여객선 항로도와 여객선 시간, 운임표

▲ 개찰구 모습. 엄마와 티격태격하고 기분 안좋다는 표가 확나는군ㅋㅋ

▲ 금오고속페리호를 탑니다~

▲ 승선 후 계단으로 계속 올라가니 이런 곳이!ㅋㅋ

▲ 멀리 보이는 풍경이 아기자기해 보인다.

▲ 저게 돌산대교인가?! 위에 해상 케이블카가 보인다.

▲ 육지와 멀어지고 있는 중

▲ 어업중인 배 한척!

▲ 돌산대교 밑을 지나고 있다

▲ 조금 더 나가니 수많은 배들이 어업중이었다.

▲ 덩그러니 바다 한복판에 있는 돌섬들

▲ 속도를 내서 슝슝~ 바다위를 달리는 우리의 고속페리호

▲ 빠른 속도로 물살을 가르며 바다위를 질주하는 통통배?! 태극기가 눈에 띈다.

▲ 저앞에 다리는 뭐지?!

▲ 이름 모를 다리 밑을 지나는 중

▲ 바다위를 유유히 떠다니는 배. 평온해보인다.

▲ 우림이가 연신 사진을 찍고 있으니 건너편 배에 탄 사람들이 손을 흔들어 준다. 우림이도 기분좋게 손을 흔들었다지ㅋ이런게 여행의 묘미!ㅋㅋ고기 많이 잡으세요!

▲ 육지다!!출발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도착이라니?!

▲ 내려가는 길에 한컷!ㅋㅋㅋ

▲ 역시 한국사람들 급하다 급해!ㅋㅋ배가 땅에 닿기도 전부터 내려와 있는 사람들

▲ 배에 내리자 정면에 금오도 여천여객선터미널이! 뭔가 얼떨떨하다.

▲ 여천마을. 주변에 식당도 있고 슈퍼도 있다.

▲ 원래 우리 계획은 택시를 타고 가는 거였지만.. 버스가 앞에 있길래 기사님께 심장리 장지 마을 가느냐고 여쭤봤더니. 우학리까지 이걸 타고간 다음 거기서 다시 장지마을 가는 걸로 갈아타면 된다기에 후딱 올라 탔다.  버스요금은 일인당 천원! 개이득!!ㅋㅋ 우학리에 도착해서 우학리로 들어오는 여객선 시간에 맞춰 대기중인 버스로 갈아탔다. 십분정도를 기다려서 그 배에서 내리는 사람들과 함께 출발! 버스요금은 다시 천원!ㅋㅋ

버스로 이동하는 중에 본 바깥 풍경은 우리가 정말 여행다운 여행을 왔구나! 하는 기분을 물씬 느끼게 해줬다.

▲ 버스가 딱 할머니 댁 문앞까지!!ㅋㅋ개꿀! 동네집집마다 이렇게 벽화가 예쁘게 그려져있네.

그나저나 오랫동안 비워져있던 집에 들어가니 말로 다 하지못할 지경이 돼있었다. 열심히 청소중에 동네분들이 계속 할머니께서 오신줄 알고 방문을 하셨다.

그렇게 청소도하고 여러 문제점도 있었지만 해결도 하고ㅋㅋ동네분들과 인사도 하다보니 저녁시간이 되어서 동네 슈퍼에 방문했는데..

▲ 정신줄을 놓아버림.....비싸기도하고 파는게 별로 없어....우울....맛..맛있는게 먹고싶단말이야!!ㅠ.ㅠ 

콜라와 아이스크림, 라면 한묶음을 들고 터덜터덜 발걸음을 옮겼다..

 

 

  1. 여수 금오도에 마을 정말 아름답습니다 :)
  2. 시리
    불쌍한 표정~ 고생했어요...토닥토닥!
  3. 시리
    불쌍한 표정~ 고생했어요...토닥토닥!
  4. 김유진
    아 언니 마지막 모습 ㅠ ㅋㅋ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